HOME  |  즐겨찾기
| | 아기이름짓기| 정통이름풀이| 아기사진| 태아보험| 산부인과| 임신출산정보
2018년 2017년 2016년
쑥쑥이 ♥♥♥♥♥
튼튼이 ♥♥♥♥♥
희망이 ♥♥♥♥♥
복덩이 ♥♥♥♥♥
달콩이 ♥♥♥♥♥
천송이 ♥♥♥♥♥
사랑이 ♥♥♥♥♥
빙그레 ♥♥♥♥♥
금동이 ♥♥♥♥♥
총명이 ♥♥♥♥♥



Mommy News
119구급차에서 태어난 아이, '첫돌' 맞아 감사 인사
지난해 119구급차에서 태어난 아이가 첫 돌을 맞은 가운데, 아이의 가족들이 제주소방서를 방문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제주시 삼도동에 거주하는 A씨 딸이 그 주인공.

A씨는 임신 기간 절반을 조금 넘긴 지난해 1월19일 오후 4시쯤 미처 아무런 대비를 하지 못한 상태에서 출산을 하게 됐다.

갑작스런 진통과 출산으로 경황이 없던 A씨는 119에 도움을 요청했고, 현장에 출동한 제주소방서 오라119센터 강경아 소방교(현 제주소방서 현장대응과)의 응급처치로 무사히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A씨는 병원에서 퇴원 후 생명 소생에 도움을 준 강 소방교에가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딸의 첫 돌을 맞아 소방서를 방문했다.

소방서를 방문한 A씨는 "갑작스런 진통과 출산으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한 채 '119'밖에 생각이 나지 않았다" 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119구급대가 없었더라면 오늘 딸의 '첫돌'도 없었을 것"이라며 소방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강 소방교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인데 이렇게 대원들을 기억해 찾아 주셔서 저희들 마음도 뿌듯하고, 앞으로도 어려울 때 도민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든든한 119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출동 당시 아이가 너무 작아 걱정을 많이 했다"라며, "특별한 출산인 만큼 아이가 밝고 건강하고 훌륭하게 자라주길 바란다"며 손수 주문 제작한 유아용 119소방기동복과 꽃다발을 기념선물로 전달했다
ㆍ출처 : 헤드라인제주 홍창빈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