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즐겨찾기
| | 아기이름짓기| 정통이름풀이| 아기사진| 태아보험| 산부인과| 임신출산정보
2018년 2017년 2016년
쑥쑥이 ♥♥♥♥♥
튼튼이 ♥♥♥♥♥
희망이 ♥♥♥♥♥
복덩이 ♥♥♥♥♥
달콩이 ♥♥♥♥♥
천송이 ♥♥♥♥♥
사랑이 ♥♥♥♥♥
빙그레 ♥♥♥♥♥
금동이 ♥♥♥♥♥
총명이 ♥♥♥♥♥



Mommy News
출산 후 탈모증상, 생활습관 고치면 줄일 수 있어
산모라면 임신 중에는 풍성하던 머리숱이 출산 이후부터 탈모량이 급격히 늘어 탈모를 걱정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산후 탈모량이 늘어나는 것은 대부분의 산모가 경험하는 증상으로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레 탈모량이 줄어들곤 한다. 다만 출산 후 수개월이 지나도 탈모량에 변화가 없다면 산후탈모를 의심해야 한다.

육아휴직 후 복직한 직장인 김수경(가명•안양) 씨는 출근 후에는 업무, 퇴근 후에는 육아를 병행하며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직장에서는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 집에서는 육아로 인한 과로, 수면 부족 등을 반복해 김 씨의 스트레스는 날이 다르게 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머리를 빗거나 감을 때마다 눈에 띌 정도로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해 병원을 찾은 김 씨는 산후탈모를 진단받았다.

김 씨에게 탈모증상이 나타난 이유는 임신과 출산을 겪으면서 신체 장부와 호르몬에 변화가 있었기 때문으로 볼 수 있다. 임신하면 여성호르몬과 임신유지 호르몬 분비가 늘어나 모발 생장기가 연장된다.

덕분에 임신 중에는 탈모량이 줄고 머리숱이 풍성해지는데 출산 후에는 호르몬 분비가 정상수치로 회복되면서 임신 기간 동안 빠지지 않았던 머리카락이 대거 휴지기로 들어가 일시적으로 탈모량이 급증할 수 있다.

대부분 별도의 탈모치료 없이도 6개월 이내에 탈모량이 줄어들지만 산후조리가 부족했거나 평소 자궁이나 모발이 약했다면 출산 후 부쩍 증가한 탈모가 장기화할 수 있다. 산후탈모 치료가 필요한 이유는 탈모증상 개선을 위해서만은 아니다. 산후탈모환자는 중심체온이 저하돼 있어 평소 아랫배가 차고, 갑상선, 소화기, 자궁 문제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산후탈모 증상이 오래 가면 각종 동반증상 또한 만성으로 이어질 수 있어 탈모치료를 통해 각종 동반증상을 바로잡는 것이 필요하다. 한의원에서는 산후탈모 치료를 위해 탈모를 유발한 몸속 문제 개선을 돕는다.

탈모증상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닌 탈모를 유발한 원인에 집중하는 치료는 각종 동반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환자 개인의 체질, 건강상태 등 다양한 특성을 고려해 처방한 개인한약은 치료 부작용을 걱정한 환자에게 대안이 될 수 있다는 특징을 지닌다.

한방에서는 산후탈모가 만성으로 이어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생활습관을 개선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스트레스, 수면 부족, 피로 누적, 영양 부족 등은 탈모를 악화할 수 있는 요인이기에 평소 생활습관을 관리해 산후탈모 우려를 더는 것이 현명하다.

산후탈모 치료와 함께 부적절한 생활습관을 병행하면 탈모개선은 물론 전반적인 건강증진에도 도움 될 수 있다. 만약 출산 후 탈모량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다면 서둘러 탈모치료를 시작하기 바란다.
ㆍ출처 : 발머스한의원 안양점 류도현 원장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