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즐겨찾기
| | 아기이름짓기| 정통이름풀이| 아기사진| 태아보험| 산부인과| 임신출산정보
2018년 2017년 2016년
쑥쑥이 ♥♥♥♥♥
튼튼이 ♥♥♥♥♥
희망이 ♥♥♥♥♥
복덩이 ♥♥♥♥♥
달콩이 ♥♥♥♥♥
천송이 ♥♥♥♥♥
사랑이 ♥♥♥♥♥
빙그레 ♥♥♥♥♥
금동이 ♥♥♥♥♥
총명이 ♥♥♥♥♥



Mommy News
출산 26일 만에 또 쌍둥이 낳은 산모…어떻게 이런일이?
20대 여성이 출산 26일 만에 또다시 쌍둥이를 출산했다. 이 여성은 자궁이 2개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각) 미국 CNN,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아리파 설타나(20·방글라데시)는 방글라데시 수도 디카에 위치한 앗딘 병원에서 득남 후 26일 만에 다시 한 번 남녀 쌍둥이를 출산했다.

지난달 말 별 다른 이상 없이 아들을 낳은 설타나는 출산 후 4주가 지나지 않아 앗딘 병원에 입원했다.

앗딘 병원 산부인과 의사인 쉴라 포다르는 “(설타나가)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았다”면서 의사들이 초음파 검사를 실시했고, 설타나가 쌍둥이를 임신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 설타나는 ‘완전중복자궁(uterus didelphys)’이라 불리는 두 개의 자궁이 있었다. 각각의 자궁에서 지난달 태어난 아들과 쌍둥이가 잉태하고 있었던 것.

설타나가 다른 병원에서 아들을 낳을 때 쌍둥이 잉태 사실을 몰랐던 건 당시 초음파 검사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었다고 포다르는 설명했다.

포다르는 설타나의 쌍둥이를 낳기 위해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다. 포다르는 “세 아이는 모두 안전하고 건강하다”며 “산모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미국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에 따르면 완전중복자궁은 선천성 기형이다. 100만 분의 1의 확률로 완전중복자궁을 통해 쌍둥이가 태어난다.

인도 뉴델리에 위치한 맥스헬스케어 산부인과장인 S.N. 바수는 “자궁이 2개 있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산모가 임신한 아이가 몇 명인지, 임신을 한지 모르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ㆍ출처 :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