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즐겨찾기
| | 아기이름짓기| 정통이름풀이| 아기사진| 태아보험| 산부인과| 임신출산정보
2018년 2017년 2016년
쑥쑥이 ♥♥♥♥♥
튼튼이 ♥♥♥♥♥
희망이 ♥♥♥♥♥
복덩이 ♥♥♥♥♥
달콩이 ♥♥♥♥♥
천송이 ♥♥♥♥♥
사랑이 ♥♥♥♥♥
빙그레 ♥♥♥♥♥
금동이 ♥♥♥♥♥
총명이 ♥♥♥♥♥



산전검사
임신 중에 태아나 산모의 상태를 검사하는 것으로 특정 주 수마다 해야 할 검사가 정해져 있습니다. 임신 사실을 안 순간부터 28주까지는 월 1회 무조건 산부인과를 방문해서 태아와 산모 상태를 체크하셔야 하며, 36주 이후부터는 2주 간격으로 방문, 36주 이후부터는 1주 간격으로 방문하도록 합니다.
  • 임신 초기(첫 내원 시)
  • 혈액 검사
  • 산모의 빈혈 유무를 조사하여 빈혈일 경우 철분제를 복용해야 하며, 분만 시 수혈 여부도 판정 가능합니다.
  • 혈액형 검사
  • 혈액형에는 A, B, O, AB형이 있으며, 이외 임산부에게 중요한 Rh인자가 있어 산모가 음성(-)이고 태아가 양성(+)일 경우 용혈반응으로 유산, 조산, 사산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의사의 지시를 받아 Rhogam 주사를 맞아야 합니다. (혈색소, 혈소판, 백혈구 수치 등을 검사합니다.)
  • 소변 검사
  • 임신 중 당뇨병, 방광염, 요도염, 신우신염 등의 유무와 임신 중독증에 대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 간염 검사
  • 산모에게 간염 항원이 있을 시 출생 전 노출에 의해 신생아가 만성 B형 간염의 보균자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분만 직후 신생아 간염 예방접종을 해야 합니다. 만약 예방을 하지 않으면 출산 후에 자라면서 만성 간 질환으로 진행될 확률이 훨씬 높아지게 됩니다.
  • 풍진 검사
  • 풍진을 앓은 사람은 양성, 감염되지 않은 사람은 음성으로 나타납니다. 임신 초기의 여성이 풍진에 걸리면 선천성 심장질환, 백내장, 난청 등 기형아 출산 확률이 30% 가까이 됩니다. 그래서 임신 12주 이내에 감염이 되었을 경우 태아가 감염될 확률이 80%나 되기 때문에 반드시 임신 초기에 받도록 합니다. 풍진검사에서 항체가 음성으로 나왔을 경우 중기와 후기에 반복 재검하여 풍진 감염 여부를 계속 확인해야 합니다.
  • 매독 반응 검사(14주 이내에 의무적으로 검사)
  • 임신 시 매독에 걸리면 유산, 사산 및 기형아 분만을 할 수 있으므로 초기에 검사하여야 합니다. 매독 검사를 통해서 미리미리 매독을 발견해서 치료를 하게 된다면 태아에게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 초음파 검사
  • 태반의 위치, 태아의 크기, 쌍태아, 양수과다증, 유산의 유무, 태아위치, 포상기태 등 여러 가지 병을 알아보는 검사로 아프거나, 괴롭지 않고 산모나 태아에 절대 해롭지 않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 자궁경부암 검사
  • 자궁경부암 검사도 임신 시에 꼭 받아야 합니다.
  • 임질 검사
  • 자궁경부의 배양 검사를 함으로써 임질의 여부, B군 연쇄상구균(나중에 신생아 사망도 초래할 수 있는 균)을 미리 알아 적절한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 클라미디아 검사
  • 내진 시 하는 검사로 엄마의 자궁경부에 클라미디아균이 있으면 불임을 초래할 수 있고, 아기 출생 시 눈병, 폐렴 등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 11주~13주
  • 융모막 융모검사
  • 자궁 경부를 통해서 직경 1.2mm, 길이 17 cm 정도의 유연한 플라스틱 카테타를 삽입시켜 태반의 일부 조직을 흡입해 내는 방법입니다. 채취된 태반 조직을 직접 염색체 표본 제작법에 의해 염색체를 분석하거나 배양하여 진단합니다.
  • 15주~20주
  • 트리플 마커 검사
  • 최근에 개발된 검사로 임신 중반기(16주~20주)에 시행합니다. 산모의 혈액을 채취하여 다운 증후군이나 신경관 결손을 알아보는 검사입니다. 혈액 내의 알파 태아 단백(AFP), 융모성 성선 자극 호르몬(HCG), 비포합형 에스트리올(uE3) 등을 측정하여 다운 증후군의 60&sim65%, 신경관 결손의 85%를 진단할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알파 태아 단백만을 검사하였으나 다운 증후군의 발견율이 40% 선에 머물러 현재에는 위의 3가지 검사를 동시에 하는 트리플 마커 검사가 널리 시행되고 있습니다.
  • 16주~20주
  • 양수 검사
  • 임신 16주~20주에 초음파를 이용하여 복부를 통하여 약 20cc의 양수를 채취합니다. 양수 내에 있는 태아 세포를 배양하여 염색체 이상 유무를 알 수 있습니다. 검사 결과는 약 3주 후에 알 수 있으며 양수 검사는 산모나 태아에게 비교적 안전한 검사로 인한 유산 가능성은 약 0.5% 정도입니다.
  • 20주~24주
  • 초음파 검사
  • 태아의 전반적인 구조적 기형에 대해 평가하는 정밀 초음파(중기 초음파) 검사를 시행 받게 되는데, 보통 때 시행하는 초음파 검사보다 검사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보통 30분 이상)
  • 24주~28주
  • 임신성 당뇨 검사
  • 임신 24~28주 사이에는 임신성 당뇨 검사를 시행합니다. 선별검사는 공복이 필요 없으며 정해진 약을 복용하고 1시간 뒤에 채혈을 하게 됩니다. 여기서 임신성 당뇨가 의심되면 8~14시간 동안 공복하고 시행하는 당 검사를 받으며 이 검사로 임신성 당뇨를 확진할 수 있습니다.
  • 일반 혈액 검사
  • 임신 중기에 임신부의 빈혈이 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 위함입니다.
  • 26주~28주
  • 3D 입체 초음파
  • 필수 검사는 아니지만 태아의 손가락, 발가락 및 얼굴 모양 등 외형상 기형을 자세히 관찰하기 위한 검사로 좋은 기념사진이 될 수 있습니다.
  • 34주 이후
  • 태아 안녕 검사(NST 검사)
  • 태아의 안녕 상태와 자궁 수축을 알 수 있는 검사로서 임신성 당뇨, 임신 중독증 등의 합병증이 동반된 임신과 조기 진통이 의심되는 경우에 시행합니다.
  • 36주 이후
  • 임신 후기 임산부 건강 검사(일반 혈액 검사)
  • 임신 후기에 임신부의 빈혈 등의 변화를 확인하고, 그에 대한 조치를 취하기 위함입니다.
  • 간 기능 검사, 심전도 검사, 혈액 응고 검사
  • 분만 시 수술 등 응급상황에 대비하여 미리 산모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기 위한 검사입니다.
  • 내진 및 분만방법 상의!!